QUICK MENU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TOP BOTTOM
          • 부여. 고구려. 백제사 연구 상품번호 : 12

          • 10%
          • 판매가
            25,000₩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2,500₩
            닫기
            22,500
            배송
            • 무료배송
              달력
            적립혜택
            225₩ (0P) - 리뷰적립 자세히

            상품리뷰 작성 혜택

            닫기
            고객평가
            0건  ★★★★★ (0/5)
          • 수량
            • 총 상품금액
            • 22,500
          • 위시리스트
           

           

           
           

           

          1. 5개의 부여국이 있고, ①북부여(전기 부여), ②부여(후기 부여), ③동부여, ④졸본부여, ⑤남부여 등 5개의 부여국 중 최초의 국     가가 북부여라는 것, 북부여는 해모수가 서기전 419년에 건국한 국가라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2. 동부여는 부여의 마지막 왕인 해부루왕이 북부여 땅을 빼앗기고 동쪽의 흑룡강성 동남부ㆍ러시아 연해주 지역으로 옮겨가서     건국한 국가라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3. 부여(후기 부여)는 서기전 100년경, 동명제가 해부루왕으로부터 북부여 땅을 빼앗아서 건국한 국가로서 서기 494년 고구려에     게 흡수 통합된 국가라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4. 서기 22년 고구려에게 복속된 동부여의 100년 이상의 역사는 부정되고, 이 동부여가 서기 494년 고구려에 통합하는 부여로 왜     곡됨으로써 북경 북쪽ㆍ하북성 북부, 요녕성 북부, 내몽고, 몽고 동부, 동부 시베리아 지역 등의 광활한 지역을 영토로 하였던     북부여ㆍ부여의 역사가 말살되었고, 때문에 고구려 영토도 요하 동쪽의 작은 나라로 왜곡되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5. 부여는 그 왕들의 장례에 중국의 황제의 장례에만 사용되던 수의인 옥갑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한나라 황제들이 언제 서거할     지도 모르는 부여왕을 위하여 옥갑을 미리 만들어 현도군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가 부여왕이 서거하면 즉시 수의로 사용하도록     할 정도로 강대한 힘을 가진 나라였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6. 이러한 앞 ➀~➄와 같은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학자들이 국사를 편찬하기 때문에 부여는 1세기가 되어야 왕을 칭하고 반농반    목의 작은 나라로 왜곡된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7. 고구려가 국시로 내걸었던 ‘고토수복(다물)’ 대상은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설치한 낙랑군, 현도군 등의 영역이 아니     라 해부루왕이 동명제에게 빼앗긴 북부여 영토를 되찾는 것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밝혀낸 연구 내용.

          8. 평양 지역의 최씨낙랑국이 낙랑군으로 왜곡되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9. 4세기 후반까지도 압록강 유역의 작은 나라로 왜곡되어 온 고구려는 건국 초기에 이미 한반도 북부에 있던 동옥저, 개마국, 낙     랑국 등과 길림성, 흑룡강성, 러시아 연해주에 있던 읍루(말갈), 북옥저, 동부여 등을 정복한 강대국이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10. 때문에 고구려 모본왕이 서기 49년 중국의 중심부인 태원까지 점령할 수 있었고, 서기 54년에 태조왕이 요하의 서쪽에 10개     의 성을 쌓아 한나라의 침입에 대비하였다는 것, 낙랑군ㆍ현도군이 차지한 옛 땅을 되찾고, 요동군을 흡수하고, 부여와 통일을     이룩한 고구려 전성기의 영토는 천진ㆍ북경의 동쪽으로부터 내몽고, 몽고 동부, 시베리아 동부, 연해주에 이르는 광활한 지역     이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11. 고구려는 부여와 통일한 서기 494년 이후 부여 유민들과 융화를 위하여 고구려의 시조인 추모왕 고주몽을 부여(후기 부여)의     시조인 동명제(동명성왕)인 것처럼 조작하게 되었고, 고구려와 부여의 통일로 부여족의 일원으로서의 생존을 위협받게 된 백     제는 부여족의 적통을 이었다고 대내외에 과시할 절박한 필요성이 대두되었기 때문에 538년에 성왕이 국호를 백제에서 남부     여로 고치고, 백제가 2세기에 부여왕으로 재위한 위구태왕(위구대왕)의 후손인 것처럼 역사를 왜곡하게 되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12. 부여는 서진 말기인 서기 300년경에 중국의 하북성 천진ㆍ당산 지역으로부터 장강(양자강) 남쪽지역에 이르는 광대한 영역     을 식민지로 지배하던 강대국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밝혀낸 연구 내용.

          13. 부여는 수많은 왕과 제후들을 거느린 황제국이었다는 역사적 진실을 밝혀낸 연구 내용.

          14. 고구려의 수나라를 먼저 공격하였다는 기록은 조작된 기록이라는 것, 수나라가 30만 대군으로 고구려를 기습 공격하였다가      전멸당한 ‘무오戊午(서기598년)전쟁’부터 당나라가 고구려 왕조를 무너트린 ‘무진戊辰(서기668)전쟁’까지 수ㆍ당나라가 왕조      를 이어가며 71년 동안 침략한 전쟁은, 고구려의 영토인 평양ㆍ평안도 지역이 낙랑군 영역이었고 요동반도 지역이 요동군 영      역이라고 왜곡된 역사를 배운 중국인들이 중국의 고토를 수복한다는 명분으로 벌인 고토수복전쟁이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15. 『부여ㆍ고구려ㆍ백제사 연구』와 『한사군의 실제 위치 연구』에서 만주족(숙신→읍루→물길→말갈→발해→여진→만주족)      은 부여, 고구려, 백제인과 같은 피가 흐르는 한국인과 같은 종족이라는 것을 밝혀낸 연구 내용 등.

           

           

          관련상품

          .
          1. 주문하신 물품의 총 결제금액이 15만원 이상 (환율의 변동에 따라 다를 수 있음) 이면 과부가세가 발생합니다. 관부가세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시는 금액으로 문자를 통해 입금내역이 발송되며 해당 관세사로 입금하시면 통관처리됩니다.

          2. 해외구매 특성상 주문에서 배송까지는 평균 10~15일이 소요됩니다. 간혹 현지 제품 수급에 따라 부득이하게 시일이 더 소요 될 수 있으니 구매시 좀 더 여유있게 주문하시길 권합니다.

          3. 해외 내수품인 관계로 A/S에 대해서는 별도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4. 해외배송 특성상 주문접수후 배송상태가 배송준비중으로 넘어간 경우 해외에서 국내로의 배송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배송준비중으로 배송상태가 넘어간 경우 취소및 반품이 불가하므로 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5. 타 해외구매대행 사이트에서 주문하신 물건과 주문날짜가 겹치지않도록 주의해 주십시오. 통관날짜가 같을 경우 합산관세가 부가되게 됩니다.
          qna
          goods_review
          faq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